2003년 5.18일  호시우행~ 깃발 들고 방문한지 꼭 6년....

믿겨지지 않는 세월속에 늘어버린 주름살과 세월의 흔적들....
그리고 별로 발전하지 못한 정치현실...

 


5월의 영혼들께 ..
진보하지 못한 현실에 고개 떨꿉니다...
 
우리는 왜 노사모를 했고..왜 여기에 서 있을까요?..
 
31살에 노사모 가입해서...선거 몇번 치르고 나니
 
마흔이 다 됐습니다..


서러운 세월들이 지나버렸습니다. ㅠ.ㅠ

 


 
노엘,칼 칼아들 승원..


언젠인가 부터.. 운명처럼..같은 길을 걷고 있는 형과 나...

팽팽했던 형님 얼굴이 늘어져가는것이 안타깝지만..

부모님 한숨이 느는 것이 더 죄송합니다.


신고
Posted by 정경진(노엘)
트랙백 1,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