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가 되기를 원한다.

가장 부강한 나라가 되기를 원하는 것은 아니다. 내가 남의 침략에 가슴이 아팠으나, 내 나라가 남을 침략하는 것을 원치 아니한다. 우리의 부력(富力)은 우리의 생활을 풍족히 할 만하고 우리의 강력(强力)은 남의 침략을 막을 만하면 족하다.


 오직 한없이 가지고 싶은 것은 높은 문화의 힘이다. 문화의 힘은 우리 자신을 행복되게 하고, 나아가서 남에게 행복을 주겠기 때문이다. 지금 인류에게 부조한 것은 무력도 아니오,경제력도 아니다. 자연과학의 힘은 아무리 많아도 좋으나, 이류 전체로 보면 현재의 자연과학만 가지고도 편안히 살아가기에 넉넉하다.



인류가 현재에 불행한 근본 이유는 인의(仁義)가 부족하고, 자비가 부족하고, 사랑이 부족한 때문이다. 이 마음만 발달이 되면 현재의 물질력으로 20억이 다 편안히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인류의 이 정신을 배양하는 것은 오직 문화이다.

나는 우리나라가 남의 것을 모방하는 나라가 되지 말고, 이러한 높고 새로운 문화의 근원이 되고, 목표가 되고, 모범이 되기를 원하다.


 그래서 진정한 세계의 평화가 우리나라에서, 우리나라로 말미암아서 세계에 실현되기를 원한다.



홍익인간(弘益人間)이라는 우리 국조(國祖) 단군의 이상이 이것이라고 믿는다. 또 우리 민족의 재주와 정신과 과거의 단련이 이 사명을 달하기에 넉넉하고, 국토의 위치와 기타의 지리적 조건이 그러하며, 또 1차 2차 세계대전을 치른 인류의 요구가 그러하며, 이러한 시대에 새로 나라를 고쳐 세우는 우리의 서 있는 시기가 그러하다고 믿는다.


우리 민족이 주연배우로 세계의 무대에 등장할 날이 눈앞에 보이지 아니하는가?  

이 일을 하기 위하여 우리가 할 일은 사상의 자유를 확보하는 정치양식의 건립과 국민교육의 완비다. 내가 위에서 자유의 나라를 강조하고, 교육의 중요성을 말한 것이 이 때문이다. 최기 문화 건설의 사명을 달할 민족은 일언이 폐지하면, 모두 성인(聖人)을 만드는 데 있다. 대한(大韓) 사람이라면 간 데마다 신용을 받고 대접을 받아야 한다.


우리의 적이 우리를 누르고 있을 때에는 미워하고 분해하는 살벌, 투쟁의 정신을 길렀었거니와, 적은 이미 물러갔으니 우리의 증오의 투쟁을 버리고 화합의 건설을 일삼을 때다. 집안이 불화하면 망하고, 나라 안이 갈려서 싸우면 망한다. 동포간의 증오와 투쟁은 망조다. 우리의 용모에서는 화기가 빛나야 한다. 우리 국토 안에는 언제나 춘풍(春風)이, 태탕(駘蕩)하여야 한다. 이것은 우리 국민 각자가 한번 마음을 고쳐 먹음으로써 되고, 그러한 정신의 교육으로 영속될 것이다.


 최고 문화로 인류의 모범이 되기로 사명을 삼는 우리 민족의 각원(各員)은 이기적 개인주의자여서는 아니 된다. 우리는 개인의 자유를 극도로 주장하되, 그것은 저 짐승들과 같이 저마다 제 배를 채우기에 쓴 자유가 아니요, 제 가족을, 제 이웃을, 제 국민을 잘 살게 하기에 쓰이는 자유다. 공원의 꽃을 꺾는 자유가 아니라 공원에 꽃을 심는 자유다.

 
우리는 남의 것을 빼앗거나 남의 덕을 입으려는 사람이 아니라, 가족에게, 이웃에게, 동포에게 주는 것을 낙을 삼는 사람이다. 우리 말에 이른바 선비요 점잖은 사람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게으르지 아니하고 부지런하다. 사랑하는 처자를 가진 가장은 부지런할 수 밖에 없다. 한없이 주기 때문이다. 힘 드는 일은 내가 앞서하니 사랑하는 동포를 아낌이요, 즐거운 것을 남에게 권하니 사랑하는 자를 위기 때문이다. 우리 조상네가 좋아하던 인후지덕(仁厚之德)이란 것이다.


이러함으로써 우리나라의 산에는 삼림이 무성하고 들에는 오곡백과가 풍성하며, 촌락과 도시는 깨끗하고 풍성하고 화평한 것이다. 그리하여 우리 동포, 즉 대한사람은 남자나 여자나 얼굴에는 항상 화기가 있고, 몸에서는 덕의 향기를 발할 것이다.


이러한 나라는 불행하려 하여도 불행할 수 없고 망하려 하여도 망할 수 없는 것이다.

민족의 행복은 결코 계급투쟁에서 오는 것도 아니요, 개인의 행복이 이기심에서 오는 것이 아니다. 계급투쟁은 끝없는 계급투쟁을 낳아서 국토의 피가 마를 날이 없고, 내가 이기심으로 남을 해하면 천하가 이기심으로 나를 해할 것이니, 이것은 조금 얻고 많이 빼앗기는 법이다. 일본의 이번 당한 보복은 국제적, 민족적으로도 그러함을 증명하는 가장 좋은 실례다. 이상에 말한 것은 내가 바라는 새 나라의 용모의 일단을 그린 것이어니와,


동포 여러분!
이러한 나라가 될진대 얼마나 좋겠는가. 우리네 자손을 이러한 나라에 남기고 가면 얼마나 만족하겠는가. 옛날 한토(漢土)의 기자(箕子)가 우리나라를 사모하여 왔고, 공자(孔子)께서도 우리 민족이 사는데 오고 싶다고 하셨으며, 우리 민족을 인(仁)을 좋아하는 민족이라 하였으니 옛날에 도 그러하였거니와, 앞으로는 세계 인류가 모두 우리 민족의 문화를 이렇게 사모하도록 하지 아니하려는가.

나는 우리의 힘으로, 특히 교육의 힘으로 반드시 이 일이 이루어질 것을 믿는다.
우리나라의 젊은 남녀가 다 이 마음을 가질진대 아니 이루어지고 어찌하랴!


나도 일찍이 황해도에서 교육에 종사하였거니와 내가 교육에서 바라던 것이 이것이었다. 내 나이 이제 70이 넘었으니, 직접 국민교육에 종사할 시일이 넉넉지 못하거니와, 나는 천하의 교육자와 남녀 학도들이 한번 크게 마음을 고쳐먹기를 빌지 아니할 수 없다.

1947년  샛문 밖에서.

 여러분 백범일지입니다.
 감동스럽지 않습니까?

지금 읽어도 시의적절하니 말입니다..
김구선생님이란분!

정말 민족의 위대한 지도자입니다.
살아계셨더라면 더많은 일들을 하셨을텐데 말입니다.

대통령병에 걸린 이승만만 아니었다면
상해 임정의 요인들이  초기 이 정부의 주요 요직을 장악했다면
대한민국의 역사가 새롭게 쓰여 졌을지 모릅니다.


한국에 기반이 없던 이승만과 살아 남을려고 했던 친일파
그리고 대통령병에 물든 미국통 이승만을 적절히 통제하기 원했던 미국,

전 후 독일을 소련에 절반 뺏겼던 미국은 절대 일본만은 다시 소련에 뺏기기 싫었던 미국
그와중에 전쟁을 일으키지도 않았던 우리 나라가  분단 될수 밖에 없었던 그 질곡의 세월들..

안타깝기만 하지만 새로운 대한민국의 중흥을 꿈꾸며..
대륙으로 가는 길이 세계로 미래로 가는 길임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민주개혁 세력들..짧은 시간에 이루어지는 민주주의는 없다고 명심하고,
지난 참여정부의 시행착오를 반면교사 삼으며,
 
현정부의 삽질 정책을 최소하시켜 
세계로 가는 대한민국을 꿈꾸어 봅니다.

그래서 친일파와 기득권들이 꿈꾸는 나라가 아닌
김구선생님이 생각하는 그런 우리나라를 말입니다. 

신고
Posted by 정경진(노엘)
트랙백 0,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또롱 2008.10.24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위인은 시대를 앞서는군요........미래에 저만한 철학을 가진 정치가가 이땅에 나올까요? 기대해 봅니다.